보령해양경찰서는 해양 레저 활동객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하는 해양 고립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현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고립자 구조 집중 훈련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사고 현장 대응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현장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오천파출소 경찰관을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현장에서 운용 중인 동력 구조보드 장비와 긴급구조 잠수장비(래피드장비)를 활용한 훈련으로 진행됐다.

   
   ▲  긴급잠수장비를 착용후 잠수훈련 진행모습

동력 구조보드 장비는 수심이 얕아 연안구조정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에 고립자 사고가 발생하였을 경우 신속히 접근하여 구조가 가능한 장비이며, 긴급구조 잠수장비는 항포구에서 차량이 침몰하였을 경우 신속히 인명 구조를 할 수 있는 장비이다.

보령해양경찰서(서장 김종인)는 “해양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고 유형에 대비하여 지속적인 훈련으로 초기 사고 현장 대응 능력을 강화하여 국민의 생명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긴급잠수장비 착용후 잠수하여 모형익수자를 구조하는 모습
   
   ▲  구조보드를 이용한 고립자 인명구조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