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은 해양수산부에서 시행하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전남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총 사업비 40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어촌지역을 경제거점으로 육성하고, 어촌지역에 꼭 필요한 보건·복지, 문화, 돌봄 등 생활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  보성군, 전남 유일 해양수산부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선정_사업설명중인 김철우 보성군수

보성군은 △어촌 경제플렛폼 조성 사업 분야로 선정됐으며 2026년까지 민간투자 100억 원을 포함한 총 400억 원이 투입된다. 민간 투자 사업을 유치해 신규 인구 유입 및 지역 경제 활력 제고 등 어촌 재정 지원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율포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을 통해 보성군은 수산컴플랙스&전망공간, 율포프롬나드, 귀어귀촌·청년 창업거리, 어촌마을 거리 정비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군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잘사는 어촌’을 구현하겠다.”며 “보성의 미래는 바다에 있다고 생각하고 해양분야 투자·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시점에 주요한 역할을 해줄 대형 공모사업을 유치해 매우 뜻깊다.”면서 “앞으로도 해양 어촌·어업인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하는 사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