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이 전기화재 등 각종 화재로 인한 군민의 생명과 재산피해를 예방하고자 유관기관·단체와의 화재예방 안전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무더위가 극심해지면서 해남군에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10%이상 더 많은 화재가 발생했다. 특히 누전·과부하등 전기적 원인으로 인한 주택화재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농기계보관창고, 축사화재 등도 잇따랐다.

   
   ▲  화재예방 안전망 강화 업무협약

이번 업무협약은 유관기관이 협력해 화재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자 실시한 것으로, 해남소방서·한국전기안전공사전남남부지사·전기공사경영자해남군협의회가 참여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유관 기관·단체들은 ▶화재예방 협업체계 구축과 정보공유 ▶화재취약시설 전기안전점검 ▶화재예방 군민 안전교육 지원 ▶재난취약계층 전기시설 수리수선 ▶화재예방 합동 홍보 캠페인 추진 등 협조체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화재예방 안전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계기로,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예방에 적극 나서겠다”고 전하고, “불법 쓰레기 소각 등 개인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군민 스스로의 안전점검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