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원장 이지신)은 최근 병원 회의실에서 ‘2021 화순바이오메디컬 워크숍(HBMW)’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했다.올해로 12회째를 맞은 이 워크숍은 국내 유일의 백신특구인 화순백신산업특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산‧학‧병‧연‧관 연구협력 네트워크의 연례 학술행사다. 지난 2010년부터 난치병 치료와 백신을 연구·개발 중인 연구자들이 참여해 최신 생물의약 연구개발 내용을 소개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있다.

올해는 질병을 극복하기 위한 줄기세포와 오가노이드 분야, 단일세포 유전체 연구 등 흥미로운 주제에 대해 권위있는 연구자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  ‘2021 화순바이오메디컬 워크숍’이 최근 화순전남대병원 회의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됐다.

오가노이드 분야 권위자인 구본경 오스트리아 IMBA연구소 그룹리더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권오만 박사, 박상욱 전남대 교수는 오가노이드의 기본 개념과 활용 방안, 줄기세포 유전자 조작 등에 대해 소개했다.

지놈인사이트를 공동 설립한 의사과학자 이정석 박사와 박성열 박사, 박지환 지스트 생명과학부 교수는 단일세포 유전체 연구방법, 면역반응의 기전 등의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화순전남대병원의 연구개발에 헌신하고 암 유전체 연구 및 인체자원 거점은행 육성 등 연구 활성화에 기여한 최찬 병리학교실 교수를 ‘우수 연구자상 수상자로 선정, 시상했다. 또 높은 창의력과 학술 활동의 우수성을 보인 홍아람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이효재 영상의학과 교수, 박혁진 순환기내과 교수, 박주헌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안서연 혈액종양내과 교수, 트란 티 안 뚜이 신경외과 연구원 등 6명에게 ‘젊은 의학자 연구 학술상’을 수여했다.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은 “화순바이오메디컬 워크숍은 백신산업특구 내 생물의약산업 기관 간 네트워킹과 상호 협력연구 활성화, 연구자들의 역량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며 “차세대 정밀의료와 면역세포치료 등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미래의료를 선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