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빛고을 장학금에 지역기업들의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6일 오전 시청 접견실에서 ㈜동아기술공사, 남경종합건설㈜와 장학금 기탁식을 개최했다. 두 기업은 각각 10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전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빛고을 장학재단 기탁금 전달식’에 참석해 김영삼 ㈜동아기술공사 회장으로부터 지역인재육성 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 받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삼 (주)동아기술공사 회장

㈜동아기술공사는 지난 2004년부터 8회에 걸쳐 73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했으며, 남경종합건설㈜도 지난 2004년부터 올해까지 4회에 걸쳐 33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하며 나눔의 손길을 이어왔다.

기탁한 장학금은 빛고을장학재단을 통해 생활형편이 어렵고 우수한 지역 인재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김영삼 ㈜동아기술공사 회장은 “광주의 청소년이 경제적 여건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하고 싶은 일을 꿈꾸고 해낼 수 있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영종 남경종합건설㈜ 대표이사는 “지역인재 육성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코로나19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움이 간절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지급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전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빛고을 장학재단 기탁금 전달식’에 참석해 최영종 남경종합건설㈜ 대표이사으로부터 지역인재육성 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 받고 있다. 왼쪽부터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최영종 남경종합건설㈜ 대표이사.

이용섭 시장은 “지역인재 양성‧지원이 지역발전의 근간이라는 장학금 전달의 의미에 맞춰 전해주신 장학금은 학생들을 위해 귀하게 쓰겠다”며 “지역 학생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 성장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81년 무등장학회로 시작한 빛고을장학재단은 매년 지역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258명의 중·고·대학생들에게 장학금 2억4700만원을 지급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