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스포츠 메카 도약을 위한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정남진 종합스포츠타운」 조성 부지를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2월 스포츠 및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16명의 부지선정위원회에서 5개로 압축된 후보지를 대상으로 2차례의 신중한 논의와 평가를 거쳐 지난 3월 31일, 장흥바이오산업단지 내 체육시설용지(235,998㎡)로 최종 확정지었다.

   
   ▲  장흥군 『정남진 종합스포츠타운』 조성 부지 최종 확정

부지 선정과 관련하여 김길평 위원장(동아보건대 교수)은 “입지적 측면에서 국도 2호선, 산업단지 내 완료된 기반 시설, 확장 가능성에서 유리했다”며 “또한 부지 매입 용이성, 저렴한 부지 가격, 군유지(80,946㎡)포함 등 모든 항목에서 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고 평가를 남겼다.

장흥군은 그동안 기존 시설들이 노후화되고 협소하여 공인 규격의 구장이 적어 전국대회 유치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나, 이번 대상지 확정으로 공인 규격을 갖춘 운동장, 체육관, 보조 경기장을 건립하겠다고 전했다.

우선 1단계 사업으로, 확보된 사업비 160억 원(국비 등)을 바탕으로 행정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여 대규모 종합실내체육관을 올해 10월에 착공한 후, 대한민국체육인재개발원(국비 313억 원) 준공 시기에 맞춰 2023년도에 준공할 예정이다.

   
 

또한 군민 의견을 수렴 후 종합 마스터플랜을 통해 총 700~800억 원 규모의 스포츠타운을 년차별,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정남진 종합스포츠타운이 완공되면 대한민국 체육인재개발원과 연계해 장흥군을 전국 스포츠 중심 지자체로 우뚝 세우겠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