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지난해 코로나19 위기상황 속에서도 수도권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지역으로 확인됐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에서 2020년 신한카드 사용내역 등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거주자가 2020년 1월부터 10월까지 타지역 가맹점에서 이용한 금액이 고흥군은 2018년에 비해 25%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  고흥군, 2020년 수도권 관광객이 즐겨 찾는 지역으로 알려져

이러한 증가율은 강원 고성(47%)과 양양(44%)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분석 자료는 신한카드가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비대면 시대의 2021년 소비 트렌드를 reVALUE(재평가)로 선정하기 위해 분석한 결과이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수도권지역 거주자는 그동안 유명 관광지로 알려진 지역보다 청정지역 이미지가 강하고 안전한 관광지를 선호하는 관광 트렌드의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2020년 고흥군의 관광객수는 328만명으로 2018년 보다 27% 감소하였음에도 수도권 거주자의 카드 소비액이 25%나 증가한 것은 구매력을 가진 가족단위 청장년층 관광객이 대폭 증가하였음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관내 음식점, 숙박업소, 특산품 판매장 등의 이용률도 증가하여 군민의 관광소득 증대에도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관광객들이 꾸준히 고흥을 방문함에 따라 관광지 방역에 철저를 기하여 고흥을 ‘청정하고 안전한 관광1번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