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식 담양군수는 30일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의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해 공무원들의 공직기강 확립 및 방역관리 강화 추진을 당부했다.

최 군수는 최근 가사문학면 직원의 확진으로 군민의 불안감이 가중됨에 따라 부서별 재택근무를 지시하고 연말연시 불요불급한 모임 행사와 회의 등을 취소하는 등 공직기강 확립으로 대민 행정과 방역 업무 마비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담양군청

또한 최근 감영경로가 불분명하고 감염자수가 대폭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시행 중인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조치에 대한 군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선 100인 이상 집회·시위, 대규모 콘서트, 학술행사, 축제가 금지되며 학교 등교 시 밀집도는 3분의 2를 준수해야 한다.

카페, 식당 등 중점관리 시설 외에도 실외 스포츠 경기장에서의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된다. 종교 활동의 경우 정규예배·미사·법회 등은 좌석 수의 30% 이내로 참여 가능하며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  담양군, 지역사회 확산 방지 '총력'

한편 담양군은 식당 카페 등 규모와 상관없이 거리두기, 가림막 설치를 의무화하고 공공기관, 금융기관, 숙박업과 같은 일반관리시설의 기본방역수칙을 강화하는 등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가 1.5단계보다 더 격상된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모든 군민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우리 모두의 희생과 노력이 한 순간에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개인 위생수칙과 마스크 착용 생활화를 철저히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