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8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공공시설 복구비로 국비 323억5백만 원, 도비 78억10백만 원, 군비41억18백만 원, 총442억33백만 원을 확보하고 재해복구 TF팀을 구성하여 복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여름 8. 7.~8. 8. 기간 중 집중호우로 영광군에 246㎜의 엄청난 양의 비가 쏟아져 도로, 하천 유실 및 산사태 등 175건의 공공시설 피해와 주택피해 83건, 농경지 유실과 매몰 1.18ha 등 사유시설 피해를 포함 총 91억4900만 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특히 제방붕괴‧유실, 월류로 지역 내 지방하천과 소하천 57개소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하천분야는 영광군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불갑천과 죽동천이 개선복구사업으로 반영되어 복구비 353억 원이 확정됐다.

영광군은 설계용역 발주를 시작으로 내년 우기 전까지 위험구간 우선복구 등 단계적으로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며 특히 개선복구사업으로 선정된 불갑천은 제방이 파손된 구간을 포함한 5.1㎞ 구간에 대해 항구적인 개선복구를 진행한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매년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예산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며, “항구적인 복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대규모 자연재해에도 안전한 영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