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곤 화순군수는 추석 명절을 앞둔 28일 화순고인돌전통시장을 찾아 민생경제 현장을 살피고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구 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장 상인들을 위로하고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였다. 화순사랑상품권으로 물건을 사며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살피기도 했다.

   
   ▲  추석명절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이날 화순군은 장 보러 나온 군민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하며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구충곤 군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시면서도 군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시장 상인들과 군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추석 명절을 앞두고 평소보다 많은 손님이 시장에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더 철저하게 예방수칙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화순군은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전통시장에 마스크 5000개, 손 소독제 200개를 지급하고, 자체 방역 소독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