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자치발전·사회정책 비서관을 역임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안에 실질적인 지원책이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예비후보는 “이번 추경은 의학적 대응을 넘어 지역경제와 서민경제가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추경이어야 한다”며 “보다 실질적이고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서민경제의 충격이 큰 상황”이라며 “이번 추경 안에 ‘재난기본소득제도’를 도입해 국민들이 일상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민 후보는 “지난 28일,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들이 만나 추경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 필요에 인식을 같이했다”며 “국회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실효성 있는 대책으로 재난기본소득제도를 논의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 후보는 1961년 해남에서 출생했으며 ▲노무현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비서관 ▲광주광역시 재선 광산구청장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자치발전·사회정책 비서관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을 지역위원장 등을 지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