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군수 신우철)은 1월 17일부터 6개 항로의 17척 여객선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정식 개통했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여객선 이용 시 핸드폰의 통신 전파 감도가 좋지 않은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KT와 손을 잡고 전남 최초로 연안 여객선에 무료 와이파이를 구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  완도군, 전남 최초 연안 여객선 무료 와이파이 개통

무료 와이파이가 구축된 여객선은 땅끝에서 넙도까지, 드림장보고, 뉴장보고, 노화카풰리3·5·7, 신양메이슨, 완농페리·3, 천사아일랜드, 대한, 민국, 만세, 완농페리2, 천사아일랜드, 슬로시티청산도, 퀸청산 등이다.

완도군에서는 현재까지 관광객이 많이 찾는 주요 관광지와 버스터미널, 다중 이용시설 등 135개소에 무료 와이파이 존을 운영 중이며, 섬 지역 공영버스와 버스 정류장, 소규모 관광지 등에도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천종실 행정지원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여객선의 객실과 선상 어느 곳에서든 양질의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여 이동 시 지루함을 해소하고 이용객들의 통신비 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