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동절기를 맞아 내년 2월 말까지 야생동물 보호감시원을 고용해 불법 야생동물 밀렵․밀거래 행위 등 단속을 실시한다.

야생동물 보호감시원 3명이 무안군 전 지역을 대상으로 감시활동을 실시하며, 밀렵 우심구역인 승달산, 영산강, 창포호와 철새도래지 등을 중점 단속할 예정이다.

   
   ▲  창포호 일원 야생동물

허가받은 수렵구역을 이탈하거나 수렵 금지구역에서 수렵하는 행위, 야생동물 포획승인을 받지 아니하고 수렵하는 행위 등을 단속하며, 위반사항 적발 시 사안에 따라 과태료 부과 및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된다.

김산 군수는 “멸종위기종·보호종 야생동물 보호와 철새 도래에 따른 AI 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허가받은 지역에서 수렵활동을 실시하고, 밀렵된 야생동물이 밀거래되는 일이 없도록 주민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