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 닻을 올린 정인화 광양시장의 제1호 결재는 ‘민선 8기 시장공약사항 추진 및 관리계획’, 제2호 결재는 ‘광양시 4차 긴급재난생활비 지급계획’이라고 광양시가 밝혔다.

정인화 시장은 오전 일정으로 본청 및 의회청사 31개 부서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오후 첫 일정으로 1호 결재와 2호 결재에 서명하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  정인화 광양시장 1호 결재 ‘민선 8기 시장공약사항 추진 및 관리계획’

이어 민선 8기 슬로건인 ‘감동시대, 따뜻한 광양’과 시정목표인 ‘지속 가능한 글로벌 미래도시 광양’ 등의 8기 비전체계에 대해서도 확정안에 서명했다.

1호 결재는 민선 8기 시정 운영의 시금석이 될 공약사항 이행에 관한 것으로, 지난 6월 8~29일(20여 일간) 활동한 인수위원회에서 부서 의견 청취, 주요 사업장 방문 등을 통해 다듬어진 공약실천계획이다.

인수위원회에서 채택한 공약사항은 총 115건으로 △1분과(민생) 광양세무서 유치 △2분과(보건복지)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3분과(산업경제·농어업) 수소에너지 산업 유치, 미생물 발효농업 육성 △4분과(청년·취업·보훈) 스마트 구인·구직 플랫폼 구축 △5분과(자연·환경·문화예술·관광) 섬진강변 종합 관광지 조성 등이 있다.

공약사항은 부서별로 세부 실천계획을 수립하고 시민·전문가로 구성되는 ‘시민 공약평가단’의 의견수렴을 거쳐, 9월 초 종합실천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공표할 예정이다.

2호 결재는 공약사항 중 시민의 관심이 큰 ‘광양시 4차 긴급재난생활비 지급계획’에 관한 것으로, 의원간담회 등 시의회와의 소통과 협의를 통해 시민과의 약속을 최우선으로 이행하려는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민선 8기 시정 운영의 핵심기조인 ‘시민 안녕과 행복’을 위해 가장 우선돼야 하는 것이 ‘시민과의 신뢰’이다”며, “앞으로 시민과 더 활발하게 소통하며 믿음직한 시정을 펼쳐 시민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