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만이 미래세대의 생존을 보장할 수 있다. 지난해 9월 국회에서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탄소중립 기본법」이 통과됐다.

13일, 광주시의회에서는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광주!’의 목표달성을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 토론회가 시의회 5층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  광주시 기후위기대응 토론회

토론회는 김광란 시의원(광주시의회 그린뉴딜특위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태호 단장(광주광역시 탄소중립연구지원단)이 발제를 했다. 토론은 발제이후, 참석자 모두가 참여하는 질의응답과 자유토론으로 이어졌다.

그린뉴딜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조례는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위기 적응을 위해 경제·사회·환경 관련 모든 영역을 포괄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 및 계획 ▲기후위기대응 추진체계 ▲온실가스 감축 사업 ▲기후위기 적응 사업 ▲탄소중립 지역사회 이행과 확산 등을 담을 예정이다.

   
 

김태호 단장은 발제를 통해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지역의 성장동력을 확충, 일자리를 창출, 기후위기 적응시책 시행으로 취약해질 수 있는 계층·부문·지역 보호를 통해 기후위기와 사회적 불평등을 동시에 극복할 수 있는 방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조례제정을 통해 기후위기대응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려고 한다”면서 “광주의 탄소중립사회로의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정책에 일관성·지속성·속도감을 담아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