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급속한 고령화와 코로나시대에 발빠르게 대비하여 기존 어르신 일자리 사업을 전면 재검토, 비효과적인 사업은 축소·폐지하고 신규사업을 대폭 발굴했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여 184억여원의 재정을 투입, 15개의 신규사업 발굴로 총 57개 사업에 5,350명의 어르신들이 일자리를 찾을 수 있게 됐다.

   
   ▲ 어르신일자리

어르신 일자리 사업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은 ▲공익활동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취업알선형으로 나눠서 진행된다.

올해도 스쿨존 안전 지킴이, 공원 환경정비, 주차장 관리와 같은 사회 공익활동 사업은 계속하여 추진한다.

카페, 제과업 등 어르신들이 직접 매장을 운영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시장형 사업의 경우는 경영지원과 홍보마케팅 등 필요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한, 시험감독원부터 경비원에 이르기까지 민간기업에 일자리를 발굴하여 어르신들의 취업을 돕고 있다.

이 외에도 노인복지시설 시설관리, 취약계층 후원물품 전달, 재활용품 분류, 불법광고물 정비와 같은 다양한 분야에 어르신 일자리 사업을 신설하였다.

송경애 고령사회정책과장은 “서구청은 어르신들의 연륜을 활용한 사회참여 및 소득활동 기회 제공을 통해 건강하고 보람있는 노후생활 보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