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TV=김영철 대기자]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설날 연휴인 13일 오전 문희상 전 국회의장의 경기도 의정부 자택을 예방했다. 박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문 전 의장은 박 후보에게 “반드시 승리하리라 믿는다”며 격려했다.

문 전 의장은 이날 박 후보와 남편 이원조 변호사를 맞이한 자리에서 “반드시 승리하리라 믿는다"며 "그것이 당을 살리고, 정권도 살리고, 나라도 살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 후원회장 맡은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박영선 후보

이어 “박영선은 그 누구의 리더십과도 다르다”며 “독보적인 추진력으로 서울시장이 되는 순간 서울시를 꽉 잡고 시정을 확실히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는 “100년 전 마차에서 자동차로의 대전환 시대에는 뉴욕이 세계도시의 표준이었다”면서 “이제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의 대전환을 이루는 2021년을 맞아 서울이 미래 100년의 좌표를 찍는 세계도시의 표준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의장님이 걸어오신 민주주의의 역사를 가슴에 새기며 이번 선거의 시대정신, 서울시 대전환을 꼭 이루겠다”고 다짐하고, “21분 도시 서울을 G7 글로벌 디지털 경제수도로 자리매김하고 세계도시의 표준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온 몸을 바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 뉴스그룹 NGTV=김영철 대기자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