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코로나19 전국적 확산과 관련해 공무원의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불요불급한 모임 및 회식 자리에 참가해 코로나19 확진으로 지역사회에 감염병을 전파한 공무원에 대해 책임을 묻기로 했다.

23일 남구에 따르면 김병내 구청장은 행정안전부에서 특별 복무지침으로 ‘공직사회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추진함에 따라 이날 오전 코로나19 업무를 맡고 있는 주요 부서장들과 함께 긴급회의를 갖고 공직자들의 복무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 코로나 19 회의

우선 남구는 김병내 구청장을 비롯해 구청 각 부서별로 근무 인원의 15%를 재택근무 인원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재택근무 강화는 광주지역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적용되며, 거리두기 단계별 상황이 2단계 또는 그 이상의 단계로 변할 때마다 재택근무자 비율을 더 높일 방침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방역 동참을 위해 공직사회가 솔선 수범하기 위해 불요불급한 모임과 회식 등을 최대한 자제하기로 했다.

특히 정부에서 전국 모든 지방자치단체 소속 공무원을 대상으로 ‘공직사회 모임‧행사‧회식 관련 특별지침’을 내림에 따라 이를 지키지 않고 모임 및 회식 자리에 참석해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지역사회에 전파한 공직자에 대해 징계까지 내릴 계획이다.

이밖에 남구는 겨울 추위가 다가옴에 따라 옛 보훈청 건물에 마련된 선별 진료소를 찾는 주민들과 근무자들의 추위에 떨지 않도록 조만간 보강 공사 실시하기로 했다.

남구 관계자는 “정부에서 코로나19 3차 대유행을 크게 우려함에 따라 그 어느 때보다도 공직자들의 솔선 수범이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면서 “특별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자 복무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