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7개 마을에 6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제주형 마을만들기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양된 사업 으로, 주민 스스로 지역 특성에 맞는 공동체·경제·경관생 태 분야 등 다양한 사업 발굴을 통해 마을을 활성화하기 위 해 시행되고 있다.

   
 

공모 분야는 △자율개발사업 △종합개발사업 △제주다움복원사업 등 3개다.

이번 공모에는 총 15개 마을이 신청, 심사를 거쳐 7개 마을*(제주시 3개, 서귀포시 4개)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마을은 분야별로 다음과 같다.

- 자율개발사업 : 애월읍 중엄리, 한경면 용수리, 대정읍 무릉1리, 남원읍 하례2리(4개 마을)

- 종합개발사업 : 애월읍 소길리, 대정읍 동일1리(2개 마을)

- 제주다움복원사업 : 안덕면 덕수리(1개 마을)

심사는 사업 타당성·효율성·지역특성·부합성 등 평가기준을 토대로 1차 행정시 평가, 2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심사단의 최종 평가로 진행됐다.

송종식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지방이양 사업을 처음 추진하는 만큼 보다 지속 가능하고, 마을활동가와 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사업이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