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 민 임실군수
(전북 = 송재춘 기자) 임실군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역주도의 일자리 안정 및 사업장 감염 차단을 위한 특별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무급휴직 근로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비정규직 실직자 등 사각지대 생계비 지원과 이들을 위한 공공분야 단기 일자리를 마련해 총 165명을 지원하게 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장 저소득 무급휴직근로자, 저소득층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에게 생계비를 1인 하루 2만5000원, 월 최대 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에게 약 3개월간 공공기관의 단기 일자리를 제공해 전통시장 및 다중이용시설 방역, 소상공인 지원사업 접수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사업신청은 이메일 우편으로 가능하며 주민등록지 읍·면사무소에 방문신청도 할 수 있다.

사업별 지원인원과 지원대상, 지원금액 등 자세한 사항은 임실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코로나19에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근로자들의 고용유지와 최소한의 생계지원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시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