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 송재춘 기자) 전북 무주군과 경북 김천시, 충북 영동군이 함께 하는 제31회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가 10일 무주군 설천면 미천리 해발 1,176m 삼도봉 정상 대화합기념탑에서 개최됐다.

무주문화원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김충섭 김천시장, 김창호 영동군 부군수를 비롯한 세 지역 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해 삼도 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오전 산행 후 정오부터 진행된 삼도 화합 기원제는 초헌례와 아헌례, 종헌례순으로 진행됐으며 2부 부대행사로는 국악인 강수빈 씨의 소리와 해금 연주가 정은정 씨의 공연이 펼쳐져 호응을 얻었다.

무주군민 유 모 씨는 “산이 경사도 심하고 돌도 많아서 올라오기가 힘들었는데 정상에 서고 보니 오길 참 잘했다 싶다”라며 “다른 지역끼리 오랜 인연을 가지고 꾸준한 만남을 가져오기가 쉽지 않은데 군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삼도봉 만남의 날 행사는 1989년 무주군의 제의로 시작돼 올해로 30회를 맞았으며 무주와 김천시, 영동군 문화원이 교차 주관하며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삼도봉의 인연은 공동사업에 대한 성과로도 나타나 다른 지역의 부러움을 사고 있기도 하다. 세 지역은 산골마을 의료 · 문화행복버스는 2017년 균형발전사업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오지마을 농어촌생활용수 개발 등의 지역협력 사업 등도 추진해 2016년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로부터 우수기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30년을 넘어선 삼도봉 화합이 세 지역 발전의 기반이 되고 있다는데 큰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넘치는 정만큼 지역의 역량을 모아 후손대대 상생의 역사를 만들어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