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은 지속되는 가뭄으로 향후 제한급수 및 단수 등 안정적인 용수공급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예상하고 전 공직자가 솔선하여 청사 물 절약 운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군은 청사 관리는 물론 전 공직자 개개인의 물 절약 실천을 위해 ▲화장실 세면대, 양변기 및 탕비실의 싱크대 등 수압 저감 ▲화장실 양변기 수조에 1.5리터 물병 또는 벽돌 2장 이내 넣기 ▲각종 행사 및 업무추진 시 과도한 물 사용 자재 ▲수도관 누수 상시 점검 ▲수도꼭지 조절하여 사용하고 꼭 잠그기 ▲양치컵 사용하고 물 받아서 사용하기 ▲샤워시간 단축하기 등 생활 속 실천 방법을 중점적으로 홍보하며 동참을 호소했다.

군 관계자는 “물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다. 절수가 가장 큰 대책이다. 전 직원의 관심과 실천이 가뭄 위기를 극복하고 나아가 주민들의 자발적인 물 절약 운동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