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금천면(면장 최요님)과 영암군 학산면(면장 이영주)이 고향사랑 상호 기부에 동참했다고 13일 밝혔다.

양 기관 직원 11명이 자율적으로 참여한 이번 기부식에서는 지역 발전을 상호 응원하고, 이번 기회를 통해 상생 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  나주 금천면과 영암 학산면이 고향사랑 상호 기부에 나섰다.

최요님 금천면장은 “이번 고향사랑기부제 상호기부를 통해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으로 고향사랑 상호 기부를 추진하여, 지역특산품 판매와 사회단체간 교류의 장 까지 이어지는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자.”고 말했다.

이영주 학산면장은 “이번 고향사랑기부제 상호기부로 지자체 간 상호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기부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기부자)이 주소지 이외 지역에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세액 공제 혜택을 받고 해당 지역에서는 기부자에게 기부액의 30% 이내에서 답례품을 제공하는 제도다.

나주시는 최근 답례품을 64개 품목으로 확대하고 전체 답례품의 80%이상을 3만원에 맞춰 고향사랑기부제 세액공제 한도 금액(10만원) 기부자의 답례품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