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은 지난 6일, 신안군충혼탑을 비롯한 전 읍·면 충혼탑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동시에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념식에는 박우량 신안군수, 김창식 상이군경회 신안군지회장, 양용석 전몰군경유족회 신안군지회장, 안수복 전몰군경미망인회 신안군지회장, 장동석 6.25참전유공자회 신안군지회장, 천수원 월남참전자회 신안군지회장, 박용실 무공수훈자회 신안군지회장, 황주남 고엽제전우회 신안군지회장을 비롯한 보훈가족과 기관사회 단체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  지난 6일,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후 보훈단체장과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안군지역아동센터 아동 50여 명이 참여해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 추모에 의미를 더했다.

추념식은 오전 10시에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취명에 맞춰 1분간 묵념한 뒤 헌화와 분향, 추념사, 헌시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지난 6일, 신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이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추념사에서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억하고 후손들에게 계승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라며 “신안군도 나라사랑 정신을 잊지 않고 그 뜻을 이어받아 적극적인 보훈정책을 펼쳐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지난 6일, 신안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박우량 군수가 추념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