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광주 동구남구을) 22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병훈 의원은 21일 오전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영향력이 줄어든 호남 정치를 복원하려면 광주에도 재선 삼선이 있어야 한다“면에서 ”경험 없고, 검증 안 된 초선보다 일과 성과로 검증되고, 정치적 비중을 가진 힘 있는 재선의 일꾼이 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병훈 의원은 ”만나는 주민 여러분들이 대통령의 남은 임기 3년을 생각하면 숨이 턱 막힌다고 한다“라고 윤석열 정권에 대한 지역주민의 민심을 전하면서 ”더 이상 권위주의로 권력을 사유화하고, 국가의 공적 시스템을 파괴하는 것을 묵과해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병훈 의원은 자신이 ”2016년 국민의당 돌풍 속에서도 민주당을 지킨 민주당 사람이고, 앞으로도 민주당을 지킬 사람“이라면서 ”4월 총선에서 민주당이 국민 여러분과 함께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데 모든 것을 던지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  이병훈 의원

이병훈 의원은 ”지난 4년의 성과 위에 앞으로 4년 동안 우리 지역을 최고의 도시로 만들겠다“면에서 지역발전을 위한 계획도 밝혔다.

이병훈 의원은 지난 4년 의정활동, 지역발전 성과를 바탕으로 △청년 주도의 인공지능,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 혁신도시 금남밸리 육성, △대형복합쇼핑몰과 상생하는 소상공인 보호, 육성 정책 시행, △맨발 보행길, 파크골프장 조성 등으로 건강 돌봄 도시 추진, △주차장 추가 설치, 하수도 정비 등으로 구도심 생활환경 개선, △쾌적한 주거와 배려가 넘치는 무장애 도시 조성 등의 지역발전 청사진도 제시했다.

이병훈 의원은 현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으로 현 광주 동구남구을 국회의원이다. 광주 제일고, 고려대 법대 행정학과 졸업, 행정고시 24회로 합격해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 광양 군수, 문체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장, 광주광역시 문화경제 부시장 등을 지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