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국회를 방문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다.

서순철 부군수는 지난 13일 국회를 방문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서삼석 위원장과 김승남 의원을 차례로 만나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  서순철 강진 부군수가 최근 국회를 방문해 김승남 의원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현재 2024년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된 상황에서 내년도 예산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서 부군수는 이 자리에서 ▲미래차 부품 시제작 기반 구축사업(103억 원) ▲강진 과학화 예비군 훈련장(제8539부대 3대대) 진입도로 개설사업(15억 원) ▲월출산 국립공원 탐방기반시설 조성사업(200억 원) 등 3개 사업에 대한 국비 반영을 요청했다.

‘미래차 부품 시제작 기반 구축사업’은 기존 주조 공법의 자동차 부품 제조 대비 탄소 배출량을 낮추고, 부품 경량화에 따른 차량의 연비와 주행거리를 높일 수 있는 연속 형단조 공법의 자동차 부품 제조 생태계 구축이 주 내용으로, 군은 이를 통해 연간 700억 원이상의 매출과 해당 부품의 전후방 가공, 도장, 후처리 작업 등에 지역 내 161개의 직간접 고용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강진 과학화 예비군 훈련장(제8539부대 3대대) 진입도로 개설사업은 제8539부대 3대대에 6개 군(강진, 장흥, 영암, 해남, 진도, 완도) 예비군훈련대 창설로 인해 2024년 하반기부터 연 2만5,000명의 교육생의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시급성이 대두되고 있다.

월출산 국립공원 탐방기반시설 조성사업은 월출산 국립공원의 30%를 점유한 강진군 지역 내 탐방 시설이 없고 늘어나는 관광 수요에 맞춰 월출산의 생태자원과 주변 문화유산을 활용해 생태·문화 탐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서순철 부군수는 “2024년 본예산이 국회에 통과되는 날까지 지속적으로 국회를 방문해 강진군에 꼭 필요한 현안 사업이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군은 지난달 강진원 군수가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정부 부처와 국회를 연이어 방문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