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은 지난 6일 강진군 관내 미신고 신·변종 룸카페 등 청소년 유해업소를 대상으로 관할 경찰서, 교육지원청,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강진군유해환경감시단과 합동 점검 · 단속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신·변종 룸카페는 청소년 출입·고용 금지 업소로, 개별 룸으로 구분되어 운영되며, 최근 밀폐된 공간에 모텔 수준의 영업 행위가 이뤄질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어 왔다. 강진군에는 현재 정식 신고 업체는 없으며, 이날 군에서는 미신고 운영 업체가 있는지 여부를 집중 단속했다.

   
   ▲  유해환경 단속

이번 단속은 강진군 2명, 경찰서 2명, 교육지원청 2명,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명, 강진군유해환경감시단(한국청소년순결운동본부 강진지회) 2명 등 총 9명이 참여했다.

20개 업소를 대상으로 미신고 룸카페 운영 여부, 19세 미만 청소년 술 · 담배 판매금지 표시 부착 및 청소년 고용금지 업소 청소년 고용 상황 등에 대해 점검했으며, 경찰과 함께 청소년 우범지대 순찰을 통해 청소년 비행 예방 및 계도 활동을 가졌다.

임준형 군민행복과장은 "신·변종 룸카페가 청소년 출입·고용금지업소에 해당된다는 여성가족부의 고시가 시달되는 등 사회적 우려가 커져 강진군도 자체 점검·단속 조치를 시행하게 되었다"며 "청소년들이 바르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단속을 이어가겠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