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이 2023년 전남도 제1호 ‘K-웰니스 도시’로 선정됐다.

‘K-웰니스 도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웰니스 도시임을 민간 대표 웰니스 단체인 (사)한국웰니스산업협회가 인증하는 사업으로, 신청 지자체의 웰니스산업 육성 의지 및 지역주민의 참여도 등 총 16개 분야를 전문가의 심사로 선정하며 영암군은 16개의 특화분야 중 전국 최초로 산림치유 부문에 선정되며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  K-웰니스도시 영암군선포식

해당 사업은 2019년부터 시행되었으나 2020년 코로나로 중단되었다가 2021년 재개하였으며,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웰니스 관련 인프라 및 성과를 점검하고 미래의 웰니스산업 육성계획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대표도시를 선정하고 있다.

‘K-웰니스 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3년간 해당 권역을 대표하는 웰니스 도시로서의 권위를 가지며, 웰니스협회는 ‘K-웰니스 푸드 & 투어리즘 페어’, ‘베트남 K-웰니스 라이프스타일 엑스포’등 국내외 전시회 및 컨퍼런스 개최 시 ‘K-웰니스 도시’선정 지자체를 우선적으로 홍보한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삶의 휴식,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우리군이 추구하고 있는 친환경 힐링도시가 미래도시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월출산 스테이션 조성사업, 숲속 웰니스 설치사업, 월출산 생태경관사업 등 산림치유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대한민국 대표 웰니스산업 특화도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