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시장 정기명)는 전라남도 주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모에 관광 서비스와 스마트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 2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시는 도비 2억 원을 확보해 청년맞춤형 일자리 사업에 4억 원을 투입한다.

   
   ▲  2022년 취업연계형 서비스 매니저 양성사업 수료식

먼저 올해 3년 차를 맞는 ‘취․창업연계형 서비스 매니저 양성사업’은 호텔‧리조트 서비스 실전 직무 교육으로 관광 서비스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특히 이 사업은 2021년 고용노동부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을 만큼 우수성을 검증받은 사업이다.

또한 신규 사업인 ‘스마트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 사업’은 석유화학산업의 스마트화에 부응한 업무 능력 향상을 위해 산학 협력으로 다양한 현장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이번 청년 맞춤형 일자리 사업으로 전문인력 60명(서비스 매니저 30명, 플랜트 전문 인력 30명)을 양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육 수료자들에게 적극적인 취․창업 연계와 사후관리로 교육성과가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 성과로 이어지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이로써 주력사업인 관광산업과 석유화학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완 청년일자리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수요에 맞는 전문 인력 양성으로 우리 시 청년들의 취업난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우리 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