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양경찰서(서장 고유미)는 26일 혈액 수급이 악화되는 상황에 도움을 주고자 ‘사랑의 헌혈’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체헌혈은 부안해양경찰서 청사 및 격포항에서 대한적십자사 전라북도 혈액원 버스를 이용해 진행됐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헌혈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 측정, 손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실시했다.

   
   ▲  26일 부안해경이 사랑의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부안해경은 평소 소속 직원들 대상으로 헌혈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으며, 지난해 4회에 걸쳐 단체헌혈에 동참, 올해도 분기마다 지속해서 ‘사랑의 헌혈’ 봉사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헌혈에 직접 동참한 부안해경 관계자는 “혈액 수급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단체헌혈에 동참하게 됐다”며 “지금처럼 모두가 힘든 시기에 작은 봉사가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큰 힘이 될 거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