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군은 지난 24일 구례 공설운동장에서 소방서, 경찰서, 칠의대대 등 유관기관과 민간단체, 국민체험단 2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하였다.

이번 훈련은 다중밀집시설 붕괴 초기 대응과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 가동 및 수습, 복구를 위한 대규모 합동훈련으로 진행되었다.

   
   ▲  구례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구례군 구례읍에 규모 6.0의 강진으로 공설운동장 일부가 붕괴되고 화재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을 가정하였으며, 협업기관․단체 간 공조체제와 행동 매뉴얼을 점검하고 지진 발생 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비상상황에 대비하였다.

특히, 올해는 각종 재난 발생으로 재난에 대한 관심과 훈련의 필요성이 높아져 대응역량 강화에 집중하였다

김순호 군수는 “사고와 재난은 예고 없이 찾아오는 만큼 예방을 위해 평소 철저한 연습과 훈련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훈련으로 재난 발생 시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 및 이를 통한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재난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