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시장 노관규)는 9월부터 도시재생 사업구역인 장천동 종합버스터미널 일원에서 한 달 살기 프로그램, 순천 정착을 위한 발돋움‘홀리데이 in 장천’을 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홀리데이 in 장천’은 한 달 살기를 통해 지방에서 기회를 찾고자 하는 만 18세 이상 순천지역 외 거주자 중 음악·그림·사진·유튜브·소설 콘텐츠 등 결과물이 제출 가능한 8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순천지역 도시재생 스토리를 경험하고 성공적인 창업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  지난 13일에 열린 도시재생 공유회에 참석한 '순천 한달살기 홀리데이 인 장천 참여자'

순천시 도시재생과 관계자는 “홀리데이 in 장천이 전국 각지의 재능 있는 참가자들이 순천에서 정착하고 창업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고, 순천시 지역 발전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13일 한 달 살기 참여자와 순천시 직원 30여 명이 참여한 도시재생 공유회를 열었다. 참여자들은 순천시의 도시재생이야기를 듣고 직원들과 함께 앞으로의 추진과제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지난 13일에 열린 도시재생 공유회에서 '순천 한달살기 홀리데이 인 장천 참여자'가 순천시의 도시재생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