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이 광주교육계 숙원 사업인 교육청 청사 이전과 광산교육지원청 원상 회복을 위해 국회 및 중앙정부를 잇달아 방문,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교육감은 15일 서울 국회에서 김완섭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만나 광주시교육청 청사 이전과 관련해 국회 교육위, 예결위 예산 심의 과정에서 적극적인 반영을 건의했다.

   
   ▲  이정선 교육감, 국회 기재부 교육부 등 연쇄 방문... 청사 이전 요청

이 교육감은 “광주교육청 청사는 지은 지 33년이 지나 노후한데다, 근무공간도 전국 교육청 청사 가운데 가장 비좁다”며 “특히 주차 시설이 태부족해 각종 교육회의나 학부모 행사 등을 수행할 수 없어 교육서비스 질이 현저히 낮은 상황이다”고 이전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이어 “교육감 선거가 정부 예산안 확정시기와 맞물리면서 교육청청사 이전 예산안을 제때 제출할 수 없었다”며 “국회 예산심의과정에서 광주교육계의 숙원이 다소나마 해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예산실장은 이에 대해 “청사 이전의 필요성과 다급함에 대해 충분히 설명을 들었다”며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잘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에 앞서 이날 열린 광주시의회 본회의에 참석, 교육문화위원회 위원들에게 청사 이전과 광산교육지원청 원상 회복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이 교육감은 전날인 14일에는 국회를 방문, 광주 전남 출신 교육위원회 위원인 서동용, 민형배 의원을 비롯, 광주지역 국회의원을 면담하고 광주시교육청 청사 이전과 광산교육지원청 원상 회복, 교원 확충 방안 등을 협의했다.

서동용 의원은 “청사 이전의 필요성은 충분해 보인다”며 상임위 교육부 예산 심의 때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민 의원은 “광산교육지원청 복원은 대통령 시행령의 문제로 교육부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광주교육청과 협력해 지원청 원상 회복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16일 세종시 교육부를 방문해 광산교육지원청의 원상 회복을 위한 시행령 개정 문제와 청사 이전에 따른 교육부의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이 교육감은 “광주 광산지역의 폭증하는 교육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광산교육지원청의 복원 등 새로운 교육 행정기구가 필요하다”면서 “지역국회의원, 시의회, 광주교육가족 등과 함께 힘을 모아 청사 이전, 광산교육지원청 복원 등 숙원 사업을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교육청 청사는 1988년 신축돼 33년이 지났으며, 당초 직원 142명 기준으로 사무공간이 계획됐으나, 현 근무 인원이 487명으로 포화 상태다.

또한 청사 규모도 규모가 비슷한 울산교육청의 1/3, 대전교육청의 1/2 수준에 불과하다. 이런 상황에 따라 장애인, 여성 근로자의 법적 휴게공간 확보가 어려우며, 주차 시설 미비로 각종 교육활동에 큰 지장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