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군수 강종만)은 지난 5일,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윤종철 원장이 영광지역 폭염대응 영농 현장과 신기술시범사업장을 방문하였다고 밝혔다.

이날은 최근 폭염과 가뭄으로 발생이 증가한 간척지 벼 염해 피해 현장(염산면 송암리)을 방문함과 더불어, 올해 영광군농업기술센터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기술보급사업현장에 방문하여 사업의 전반적인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  국립식량과학원장 영광 영농현장 방문

기상이변 발생에 따라 매년 증가하고 있는 농업용수 부족문제에 대한 대비방안에 대해 국립식량과학원과 전남농업기술원이 함께 논의하였으며, 영광군 쌀산업 전반현황과 병해충 방제 등 당면 영농 상황에 대한 청취도 함께 이루어졌다. 그리고 국립식량과학원 쌀 산업팀의 간척지 내염성 품종 특성에 대한 현장 컨설팅도 함께 이루어졌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작물이 폭염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예방 현장기술지원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무엇보다 농업인의 건강관리를 위해 더운 낮 시간대를 피해서 농작업을 진행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