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군수 이상철)이 오는 8월 12일부터 27일까지 곡성 용바위마을에서 ‘개미진여름여행’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개미진’이라는 말은 주로 음식 맛을 표현할 때 사용된다. 먹으면 먹을수록 자꾸 당기고 그리워지는 맛을 의미한다. 보통 음식과는 다른 특별한 남도 음식을 묘사할 때 자주 쓰인다.

   
   ▲  올 여름 여기 어때 곡성 용바위마을 개미진 여름 여행

‘개미진여름여행’에서는 이름에 걸맞게 다른 지역에서는 즐길 수 없는 특별한 곡성의 맛과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먼저 곡성에서만 즐길 수 있는 은어 훈제구이와 곡성군의 대표 특산물인 석곡 흑돼지를 이용한 어린이 도시락이 제공된다. 또한 농촌의 편안함과 여유로움이 가득한 여행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으며, 여행 일정 내내 로컬 호스트(가이드)와 마을 매니저가 함께해 곡성만의 특색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개미진여름여행은 8월 12일부터 27일까지 매주 금, 토, 일에 운영된다. 최소 15인부터 최대 25인까지 참여할 수 있다. 예약은 곡성 로컬 여행사 ‘그리곡성’ 네이버 예약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화(061-363-5650)를 통해서 문의할 수도 있다.

개미진 여름여행을 제일 먼저 예약한 여행객 A씨는 “아이들과 특별한 여행을 떠나고자 여행 오픈 전부터 기다렸어요. 아이들이 얼마나 즐거워할지 기대되고, 설레네요.” 라며 소감을 남겼다.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인해 국내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농촌관광, 지역 관광 상품들도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직접 여행 콘텐츠를 발굴, 기획, 운영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곡성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지역 단위 농촌관광사업 ‘농촌애(愛) 올래’ 선정된 곳으로 농촌 체험 휴양 여행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개미진여름여행은 ‘농촌애(愛) 올래’의 일환으로 주민 공정 여행사 ‘그리곡성’에서 용바위마을과 함께 지속 가능한 여행상품을 만들고자 고민한 결과로 탄생했다. 많이들 오셔서 무더위를 잊고 즐거운 추억 만들어가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