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은 8. 3.(수) 부군수 주재「코로나19 재유행 대응 긴급대책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최근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한 어르신들의 코로나19 확진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실과소 및 11개 읍면 총무팀장을 소집하여 마을 내 집단감염 발생 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긴급대책회의

먼저 마을회관, 경로당 등 마을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자 중 확진자가 발생하면 일주일간 시설을 임시 폐쇄하는 방안을 논의하였다. 만약 확진자 급증이 지속되어 위험요인이 증가하면 전면적인 폐쇄 조치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마을 복달음 행사나 읍‧면민의 날 등 하반기 실시 예정이었던 마을 축제 추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주민들의 자체 행사인 만큼 강제할 수는 없으나 되도록 취소‧연기하거나 규모를 축소할 수 있도록 권고하기로 하였다.

   
 

소상원 영암군 부군수는 “정부 정책에 따라 자율방역체계를 유지하면서 우리 군의 발생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대응을 강화해 나가겠다.”라면서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였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