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이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지역사회 전파 차단 및 신속 대응을 위한 방역대책반을 운영한다.

장성군보건소는 최근 감염병 위기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확진자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고자 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방역대책반을 구성했다. 방역대책반은 환자 역학조사, 의료지원 및 접촉자 관리, 물품 및 예방활동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  장성군청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5일~21일의 잠복기를 거쳐 수포성 발진,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원숭이두창 발생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무엇보다도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보건소(061-390-7173) 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로 신속히 신고해주시길 바란다”면서 “특히 의료기관에서는 원숭이두창 의사 환자에 대하여 24시간 이내에 관할 보건소로 신고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