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수 진도군수가 지난 4일 정례조회를 갖고 “공직자들이 각자 맡은바 업무에 충실해 군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무원이 되자”고 말했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린 이날 조회에서 김 군수는 “공무원은 친절, 봉사가 기본이다”고 전제한 뒤 “일하는 공직자상을 정립해 전남을 넘어 대한민국 최고 공무원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  김희수 진도군수, ‘적극적 업무 수행으로 명품 공무원 되자’

이어 그는 “군민이 주인, 살기 좋은 진도군을 만드는데 공무원들이 앞장서서 활력이 넘치는 지역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특히 김희수 군수는 ▲다함께 잘사는 산업 ▲모두가 행복한 복지 ▲인재를 키우는 교육 ▲찾아서 머무는 관광 ▲군민을 섬기는 행정 등 군정 방침을 설명했다.

   
 

김희수 진도군수는 “여름철 관광객 맞이, 태풍과 장마 대비 점검, 화장실·정자·가로수·꽃길 정비 등 분야별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공직자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월례조회에서 김희수 군수는 지속적인 지역 발전을 위해 각 분야별로 올해 하반기 목표를 세워 노력하고 이를 구체화 할 수 있는 실행계획과 목표 의식 등을 함께 주문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