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강인규 나주시장 예비후보는 오늘 3일(화) 에너지 대학도시 공약을 발표하였다. 오픈 캠퍼스타운, 에너지 신산업 연구‧창업 생태계 조성, 신재생에너지 대형 연구시설 유치를 통해 빛가람혁신도시를 세계 수준의 에너지 대학도시로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강인규 후보는 우선 한국에너지공대 오픈 캠퍼스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대학의 부족한 공간을 지역을 통해 해결하고, 빛가람동 상가공실 문제를 대학을 통해 해결하겠다”며 “빛가람동 전역을 에너지공대 캠퍼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캠퍼스타운 사업과 같이 지역과 연계되는 창업과 축제 같은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과 청년, 지역주민이 상생하는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  한전에너지공과대학 캠퍼스 전체 조감도

그리고 강후보는 “한국에너지공대의 성패는 젊은 연구자와 창업자가 자신의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얼마나 제공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는 공간으로 산‧학‧연 클러스터 부지를 공공 방식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에너지수도 완성의 마지막 단추는 신재생에너지 대형 연구시설의 유치”라고 지적하면서 “초강력레이저센터, 인공태양공학연구소와 같은 대형 연구시설의 유치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연관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인규 후보는 “대학이 캠퍼스에 갇히지 않고, 지역과 같이 숨쉬고 살아가야 함께 성장할 수 있다”며 에너지 대학도시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강인규 후보는 불공정 잣대와 사심 공천, 공천심사 개입과 당직자의 경선 개입 등을 민주당 지역위원회의 공천 문제점을 지적하고, 불법과 편법을 자행하고,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가짜 민주 세력을 심판해달라며 어제 2일 다른 5명의 도의원, 시의원 후보들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였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