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나주시가 민선 7기 시정의 성공적인 마침표를 찍기 위한 2022년 청사진을 발표했다.

나주시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청사 대회의실에서 강인규 시장 주재로 부서별 ‘2022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  나주시2022년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 개최

보고회는 총무국, 미래전략산업국, 안전도시건설국, 보건소, 소통정책·기획예산·감사실 및 대회협력사무소, 농업기술센터 순으로 3일 간 전체 34개 부서에서 발굴한 신규시책 78건과 역점시책 238건이 발표, 논의됐다.

강인규 시장은 올해 시정 역점 방향으로 ‘에너지-ICT융복합 지식산업센터 착공 등 에너지밸리 대규모 조성사업’, ‘혁신도시 시즌2 대비 공공기관 이전 추진단 구성’, ‘초강력 레이저센터 유치’ 등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지목했다.

또 ‘중소기업 경영지원’, ‘소상공인 사회적 기업 전환’, ‘지역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복지사각지대 발굴, ‘여성·고령·아동 3대 친화도시 세부사업’ 등 코로나19 장기화 위기 극복을 위한 적재적소 맞춤형 지원과 지역사회 촘촘한 안전망 구축을 강조했다.

   
 

나주시는 올해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에너지-ICT융복합 지식산업센터 △저압직류 핵심기기 인증지원센터 △EV·ESS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화 △빛가람 에너지클러스터 투자선도지구 등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에너지 분야 건립·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 구축에 힘을 쏟는다.

오는 3월 개교예정인 한국에너지공대의 성공적 설립 지원과 빛가람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생활SOC복합센터 건립 등 혁신도시 정주 현안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노후 교랑인 영산대교 성능개선을 비롯해 ‘나주읍성·영산동·죽림동·금천면 도시재생사업’, ‘옛 나주극장 문화재생’, ‘이창동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및 남평읍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추진 등 도시재생에 기반한 원도심 활성화도 도모한다.

   
 

농정시책으로는 2022년 농촌협약 공모에 선정된 공산·세지 등 5개 면을 대상으로 한 ‘영산강변 생활권 활성화 사업’을 비롯해 △나주로컬푸드 인증제 △미래세대 Non-GMO 유채유 공급 △스마트 APC 구축 등 농산물 통합마케팅 내실화 △4차 산업기반 디지털농업 기술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밖에도 △나주인의 삶을 기록하는 기록관 건립 △스쿼시 전용 경기장 건립 등 공공체육시설 환경 개선 △남도의병역사박물관 건립 지원 △빛가람혁신도시 도시숲 조성 △주택화재 피해주민 재난지원금 지원 등이 눈길을 끌었다.

강인규 시장은 “2018년 대한민국 에너지수도 비전 선포, 2019년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유치, 2020년 5대 선도정책과제 추진, 2021년 코로나19 대응 등 민선 7기는 위기와 도전 속에 매년 놀라운 성과를 이끌어냈다”며 “부서별 주요 현안사업들이 민선 7기 성공적 마무리와 다가올 민선 8기 핵심 추진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소관 업무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