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장애인체육인들의 우정과 화합의 생활체육 한마당 축제가 개최된다. 제15회 광주광역시장애인생활체육대축전이 11. 25 ~ 28일까지 광주장애인국민체육센터 및 11개 종목별 경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1,55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생활체육대축전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지침에 따라 종목별 100명 미만으로 분산해 대회를 진행한다.

광주장애인국민체육센터에서 25일(목) 13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구별 생활체육프로그램 경연대회, 종목별 대회, 어울림종목대회, 뉴스포츠 대회 등 모두 25개 종목이 진행된다.

   
   
 

종목별 대회에는 5개종목(수영, 보치아, 배구, 볼링, 게이트볼) 370여명의 선수가 참가하며 그 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뽐내며 진정한 승자를 가리는 열전의 시간이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어울림경기는 다양한 생활체육 종목을 채택해 530여명의 장애인과 비장애인 생활체육 동호인들이 함께 참여한다. 파크골프, 탁구 등 7개 종목별 경기는 이날부터 25~28일까지 4일간 각 종목별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광주시장애인체육회가 주관하는 이번 생활체육대축전에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유형의 장애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위드코로나 이후 생활체육 신규 참여자를 확보하고 장애인체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서용규 수석부회장은 “2년만에 개최되는 생활체육대축전을 장애인의 건강 증진과 생활체육의 저변 확대 및 화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대회로 치루겠다”며 “무엇보다도 건강하고 안전한 축제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