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는 26일 나주박물관 일원에서 광주, 전북과 함께 초광역 마한역사문화권 공동 발전 이행협약을 하고, 마한역사문화권 복원 및 세계화 대선과제를 건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남도와 국립나주박물관 공동 주최로 28일까지 3일간 펼쳐지는 ‘2021 도약- 마한타고 남도가자’ 주제의 동아시아 고대해상 왕국 마한문화행사 개막행사에서 진행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열린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 개막식’ 행사에서 광주광역시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전라북도 신원식 정무부지사 등 주요 내빈들과 대선과제 공동건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와 3개 시도 지자체 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3개 시도는 마한역사문화권 복원 및 세계화를 위해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 마한 역사문화자원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 등 마한 역사문화자원의 세계화 ▲마한역사문화자원 국가문화재 지정 및 승격 확대, 마한역사문화자원 복원 정비, 관광자원화 및 홍보 등 마한 역사문화자원의 대국민 향유 활용 여건 조성 ▲기초 조사연구, 유적 조사연구, 학제간 융합 심화 연구 등 마한역사문화권의 역사적 가치 확립을 대선 주요 정책과제로 공동 건의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 개막식’개회사를 하고 있다.

행사에 앞서 영산포 일원에서 김영록 지사와 14개 시장군수가 왕건호에 탑승해 고대 영산강 뱃길을 재현하고 마한정상회담을 개최해 대선과제 건의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또한 영산포에서 출발한 200여 마한 후예의 영산강길 자전거 대행진 행렬단과 대장군을 필두로 19개 소국의 깃발을 들고 입장한 마한문화행렬단이 600만 시도민이 소망하는 ‘마한역사문화권 복원 및 세계화 대선과제 채택 염원서’를 전남도지사에게 전달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 개막식’에 앞서 영산포선착장에서 열린 ‘마한정상회담’ 행사에서 도-14개시장·군수 및 부단체장과 마한역사문화권발전협의회 구성 운영과 대선과제 공동건의 협약을 하고 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 개막식’에 앞서 영산포선착장에서 열린 ‘마한정상회담’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마한 대선 과제 채택 염원서 내용

한반도 서부의 고대왕국 54국, 전라도 마한 후예 14개 단체장의 간절한 소망
마한 20대 대선 과제 채택은 시대의 소명 !!
마한 후예들의 소망을 담아 드립니다.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열린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 개막식’ 행사에서 김한종 전남도의회 의장, 광주광역시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전라북도 신원식 정무부지사와 마한 대선과제 채택 염원서를 펼쳐 들고 공동건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 광주, 전북 3개 시도가 1천500년간 잠든 마한의 깊은 잠을 깨우는 자리이자 과거를 통해 미래를 열 광역협력의 출발점”이라며 “마한역사문화권 복원 및 세계화 사업을 국정과제에 포함해 마한 문화유산을 호남권의 신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