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이 지속적인 인구감소에 대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김순호 군수는 25일 실과장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인구감소 확산세에 따른 선제적 대응 지시 등 적극적인 현안 추진을 당부했다.

   
   ▲  실과장 정책토론회

지난 주 행정안전부에서 89개 지역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다. 인구감소지역은 인구감소지수를 토대로 5년마다 지정하되, 전국적 인구 감소 상황의 변동성을 고려해 지정 시점으로부터 2년 후 지수를 재산정하고 추가지정 여부를 검토한다.

전라남도의 경우 구례군을 포함하여 16개 시・군이 지정됐다.

이를 해결하고자 정부는 지난해 말과 올해 6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및 시행령 개정을 통해 인구감소지역 지정과 그 지원 근거를 마련한 바 있으며 인구 감소와 사회적 인구 유출로 지역 사회의 활력이 저하되는 악순환을 해소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두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구례군은 인구감소지역으로서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구례군은 내년 신설되는 지방소멸대응 기금이 일자리 창출, 청년인구 유입, 생활인구 확대 등을 위해 인구감소지역에 집중적으로 투입됨에 따라 인구감소 해결을 위한 사업을 미리 계획하고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겠다고 밝혔다.

김순호 군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인구감소지역 지정은 89곳으로 인구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대응하라 ”며 지시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김 군수는 인구감소에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지시하고, 내년도 본예산 편성 시 사전절차 이행,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자 관리, 소상공인 손실보상제도 적극 홍보, 농촌일손돕기 추진 등 빈틈없는 군정을 추진토록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