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오후 2시 소방안전본부 회의실에서 ‘긴급 재난대응 안전서비스 구축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도 미래전략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소방안전본부, 사업 참여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 구축사업 중간보고회

중간보고회는 그동안의 추진상황 점검과 질의·응답 및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긴급 재난대응 통합 안전서비스 구축에 필요한 콘텐츠 구성, 협의체 간 역할 분담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일반적 상황에서는 3개 이상의 기지국 신호를 단말기가 받아 네트워크에 있는 측위 서버로 전송해 위치를 계산하고, 지하 등 전력이 공급되지 않는 상황에 대비해 휴대용 고주파 발생기를 활용해 음영지역을 최소화하는 기술에 대한 문제점을 보완했다.

또한, 산악 및 해안 등에서 사고 발생 시 현장 위치를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국가지점번호 위치 정보와 소방본부, 병원 차량 등의 도착 예정시간을 제주해양경찰청도 실시간 공유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

병원과 보건소 차량 25대에도 위치 관제용 장비를 설치하고 있다.

이어, 재난상황 정보의 신속 전파 및 일원화된 지휘명령 체계가 가능한 행안부 재난안전통신망과의 연계를 위해 사전협의, 보안성 검토 등을 마치고 위치와 영상을 융합하는 응용서비스를 구축해 재난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게 된다.

제주도는 인명구조를 위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지난 6월부터 사업을 착수했다.

지난 3월 31일에는 도를 비롯한 9개 기관*이 ‘국민 안전 증대를 위한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 9개 기관 : 제주도, 제주해양경찰청, 제주한라병원, 제주대학병원, 서귀포의료원, 중앙병원, 한국병원, 한마음병원, Tmobility(주)

협약을 통해 최적의 응급환자 이송 공동대응과 중증환자 회복률 향상을 위한 골든타임 확보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한편, 긴급 재난대응 안전서비스 구축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가 신기술 기반의 공공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국비 17억 6,000만 원이 투입돼 12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윤형석 도 미래전략국장은 “서비스가 본격 운영되면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통한 골든타임 확보로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