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각층 시민, 기관·단체와의 소규모 간담회를 통해 현장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강인규 나주시장이 관내 복지시설장들과 열한 번 째 열린 대화 자리를 가졌다.

20일 나주시에 따르면 강인규 시장은 지난 19일 장애인연합회관에서 사회복지기관연합회(회장 김회동) 회원들과의 열린 대화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가운데 복지시설 운영 애로사항을 수렴했다.

   
   ▲  강인규 나주시장, 사회복지기관연합회와 열린 대화

이날 대화 자리에는 강인규 시장, 김회동 연합회장을 비롯해 관내 노인요양·아동복지시설 11개소 시설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강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여건임에도 종사자분들의 소명의식과 헌신 덕분에 입소자들이 건강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며 “절제와 헌신의 자세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등불이 되어주는 종사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복지시설 관계자들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사기 진작을 위한 프로그램 지원’, ‘나주시니어클럽 앞 도로 제한속도 표지판 설치’, ‘종사자 보수 체계 개선’, ‘이화영아원 진입로 미끄럼 방지 공사’ 등을 강 시장에게 요청했다.

   
 

송종운(부활의 집) 회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난 2년 간 외부인 출입통제로 시설이 폐쇄되다시피 해 시설 종사자들의 마음고생이 크다”며 “자신의 직업에 보람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코로나 상황이 호전되면 사기진작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어 김선영(나주시니어클럽) 회원은 “버스로 출·퇴근하는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차량 운전자들이 교통 수칙을 정확히 준수할 수 있도록 제한속도 도색과 표지판 설치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강인규 시장은 “국가 복지정책이 보편적 복지로 전환되면서 복지대상자와 예산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시설 종사자 처우와 근무여건은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있다”며 “입소자들의 또 다른 가족인 종사자들의 사기 증진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발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복지정책의 양적 확대에도 불구 우리 사회 곳곳에 아직도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있다”며 “종사자 여러분의 도움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어려운 분들을 위한 따뜻한 등불이 되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 시장은 이날 사회복지기관연합회를 비롯해 지금까지 공익활동지원가, 나주·남평향교 임원진, 시민소통위원회, 초당옥수수 작목반, 농어업회의소, 사회적기업, 어린이집연합회, 이통장연합회, 청년농업인과의 열린 대화자리를 추진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