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생은 국가의 존망을 결정하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국가는 이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갖고 '아이 갖고 싶은 나라', 또 아이를 가져도 삶이 위협받지 않는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합니다.

대한민국을 아이의 웃음소리로 가득 채우고, 아이를 키움에 있어 청년들의 부담을 최소한으로 줄이며, 온 사회가 아이를 함께 키우는 나라로 거대한 전환이 필요합니다.

국민이 없으면 국가도 없습니다. 청년들의 오롯한 자기결정권으로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낳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