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호 구례군수가 13일 추석 명절을 앞둔 구례 5일시장에 들러 추석 대목 체감경기와 물가를 살피고 민생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

이날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분위기 속에 경기침체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의 각종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특히 현재 추진 중인 알콩달콩장터 만들기, 시설현대화사업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사업 추진 상황을 설명했다.

   
   ▲  김순호 구례군수, 추석 명절 맞아 시장상인들과 소통

김순호 군수는 전통시장을 찾은 군민에게“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추석 연휴에도 안전하게 전통시장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장 상인에게는“전통시장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마련해 구례 5일시장이 활성화 되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례군은 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기·소방시설과 노후 아케이드 개보수를 통해 시장 환경을 개선하고, 공연장과 체험시설·쉼터 등 즐기고 체험하는 알콩달콩 장터를 만들어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