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소외된 고령·취약계층에 대한 찾아가는 맞춤형 보건·복지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올해 여름은 연일 폭염특보가 발효되고 극심한 무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폭염 피해와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집중하고 있다.

   
 

신안군 방문간호사와 읍·면 보건복지팀은 취약계층의 가정과 경로당 등을 직접 방문하여 건강 상태를 살피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폭염으로 인해 위기상황에 처해 있는 대상자를 발굴하여 선풍기, 여름 이불 등 여름나기 물품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방충망 교체 및 지붕 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식료품 지원, 긴급생활비지원 등 즉각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실시하여 폭염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주민들의 생활 민원을 함께 해소하고 있다.

   
 

이러한 맞춤형 보건‧복지 통합서비스는 7월 현재까지 총 8,398가구를 방문하여 보건의료 122건, 복지지원 703건의 서비스를 연계하였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본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군민들이 고향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