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소셜벤처 ‘㈜민들레마음’이 지난 7월30일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 완화의료팀에 후원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소아청소년 완화의료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와 가족들이 치료 과정 중 겪는 어려움을 완화시키는 데 초점을 두는 의료서비스다.

   
 ▲ 대학생 소셜벤처 ‘민들레마음’이 7월30일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 완화의료팀에 후원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보건복지부는 화순전남대병원을 비롯해 서울대어린이병원, 세브란스어린이병원, 칠곡경북대병원,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영남대병원, 충남대병원, 고려대구로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전국 9개 기관을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시범사업기관으로 지정, 운영 중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 2019년 시범사업기관으로 지정됐으며 호남권에서는 유일하다.

백희조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완화의료팀장(소아청소년과 교수)은 “민들레마음의 후원금은 중증희귀난치질환으로 치료 중인 소아청소년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라며 “소아청소년 완화의료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이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민들레마음은 소아청소년 완화의료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중증희귀난치질환 환아와 가족들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2019년 3월 창업한 대학생 소셜벤처 예비사회적기업이다. 중증희귀난치질환 환아들이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다양한 디자인제품을 제작해 판매하며, 수익금 일부는 환아와 가족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후원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