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는 지난 3월 31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표한 광주 군공항 문제 해결을 위한 ‘국무총리실 주관 범정부협의체’ 출범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혔다.

군공항 이전 문제는 국가 안보와 직결된 국가적 현안이지만, 중앙 정부가 아닌 ‘지자체 주도’의 기부 대 양여 방식 한계로 인하여 원활하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었다.

   
    ▲ 광주전남 공동 환영문 발표

양 시도는 막대한 재원과 지원을 필요로 하는 군공항 이전 사업에 정부의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군공항 문제 해결에 중앙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무총리실 주관 범정부 협의체’를 출범시키겠다고 발표하였고, 양 시도는 ‘범정부 협의체’에 참여하여 이전지역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양 시도는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광주·전남의 공동 번영과 미래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